노컷메뉴

  • 전남CBS
  • 전남노컷
  • TV
  • 라디오
  • 생방송 

전체뉴스
정치
사회
경제/산업
스포츠
연예
문화/생활
정보통신
칼럼
포토뉴스
지역
노컷피플 독자게시판
크리스천 뉴스
경인노컷
경남노컷
광주노컷
대구노컷
대전노컷
부산노컷
강원영동노컷
울산노컷
전남노컷
전북노컷
제주노컷
청주노컷
강원노컷
포항노컷

기사크게보기 기사작게보기 이메일 프린트

  • 0
  • 0
[영상] 여수산단 남해화학 사내하청업체 어느 퇴직자
20년 근무에 100만 원 남짓 박봉, 결국 퇴직
전남CBS 고영호 기자


남해화학 사내하청업체 퇴직자 강성렬씨(사진=고영호 기자)

강성렬씨는 지난 97년 여수산단 남해화학 사내하청업체에 입사했다.

일용직으로 집진기 정비와 전기 정비 작업을 하고 비료관련 일이 비수기일 때는 타부서 업무 지원도 했다.

20년 정도 일했지만 겨우 100만 원 남짓한 월급과 두 달에 한 번 나오는 상여금으로는 6인 가족이 살기에 턱없이 부족했다.

더구나 지난해 6월부터는 근무 형태가 '일근'으로 돼 생활은 더욱 빠듯했다.

초과근무·OT나 교대 근무를 해야 그나마 월급이 두툼해지는 데, 복수노조 체제에서 회사는 강씨 소속 노조가 아닌 다른 노조 소속 직원들에게 먼저 OT를 배정하기 일쑤였다.

여수시청 앞에 걸린 현수막(사진=고영호 기자)

강씨는 회사 간부들에게 "5명을 부양해야 하는 가장으로서 더 이상 생활하기가 힘들다"고 하소연했지만 회사는 "기다리라"는 말만 되풀이했다.

참다못한 강씨는 결국 지난해 회사를 그만뒀다.

퇴직 후 화도 나고 분통이 터져 하루하루 짜증이 늘어갔지만 새 일자리를 찾기 위해서는 마음을 다잡아야 했다.

인천과 대구 등 전국을 떠돌아다니며 전기·배관 일을 하다가 지금은 다시 여수산단으로 돌아와 소규모 업체에서 일을 하고 있다.

강성렬씨가 휴대폰 통화를 하고 있다(사진=고영호 기자)

무엇보다 강씨는 남해화학 사내하청업체에서 노조 집행부 등을 하며 겪었던 회사의 회유에 참담함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강씨는 회사 대표가 "현 소속 노조를 나오면 현장 일을 하지 않아도 되는 관리직으로 해주겠다"고 했지만 "차마 양심을 팔아 노조를 뒤로하고 편한 자리로 가고 싶지는 않았다"고 회상했다.

newsman@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초작성시간 : 2017-08-11 오후 4:32:11
최종편집승인시간: 2017-08-14 오후 2:28:30
  • 0
  • 0

기사목록 맨위로 이메일 프린트

[지역]기사리스트
[많이본 기사] 순천대, 내년도 입학금 폐지 [2017-08-03 17:47]
[많이본 기사] 순천시 불량레미콘 민관 조사, 요식행위 의혹 [2017-08-03 11:09]
전남도 맞춤형복지팀 설치 목표율 초과 달성 [2017-08-23 08:49]
전남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에 9개 섬 응모 [2017-08-23 08:49]
7월 광주전남 무역수지 전년 대비 6% 증가 [2017-08-23 08:49]
| 연예 | 스포츠 | 이슈 | 포토슬라이드 | 포토뉴스 | 노컷TV
가장 많이 본 뉴스 전남
순천대, 내년도 입학금..
순천시 불량레미콘 민관..
여수 건설노사 임금협상..
광양불고기 한우 둔갑 ..
여수산단 GS칼텍스 화재..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
갤럭시 노트8 'S펜'으..
'드디어 베일 벗었다. ..
'노동계 전성시대' 장관..
갤노트8 카메라 '세계 ..
스텔라 가영·전율, 전..
취제요청